게시판 상세
제목 명화보기 좋은 날/슬로래빗
작성자 bbigsso (ip:)
  • 작성일 2015-11-11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312
  • 평점 0점

 

 

 

책소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명화!

여기 높아 보이기만 했던 미술관의 문턱을, 그리고 단단한 벽을 깨준 한 사람이 있다. 바로 저자 이소영이다. 전작 《출근길 명화 한 점》에서 미술관에 갈 여유도 없이 일상에 파묻힌 독자들에게 출근길에 버스 창밖 풍경을 보여주듯 편안하게 명화를 소개하며 굳이 미술사를 배우지 않아도, 미술을 충분히 즐길 수 있음을 깨닫게 했던 저자가 이번엔 그 두 번째 이야기『명화 보기 좋은 날』을 들고 돌아왔다.

전작이나 기존의 다른 예술 서적이 서양의 회화 위주인데 반해, 이번 책에서는 현재 왕성하게 활동 중인 한국 현대미술 작가의 작품과 사람들 속에 자리 잡은 공공 미술을 다룬다. 흔히 말하는 ‘명화’라는 명성에 크게 신경 쓰지 않고, 그림을 일껏 조각내어 분석하지도 않는 저자는, 단지 화가가 그림을 그리게 된 계기와 과정에 대해, 그녀에게 어떤 그림이 어떻게 위로를 주었는지에 대해 이야기 할 뿐이다

 

저자 소개

 

이소영

“기록하지 않으면 먼지가 되어 사라질까 봐, 명화로 삶을 기록해요.”
한양대 미술교육 석사과정을 졸업하고 10년 넘게 아이들에게 미술을 가르치고 있는 교육자. 자신이 어른이 되었다고 느끼면서부터 어른들에게도 미술 강의를 시작한 강사. 기록하지 않으면 어느 날 먼지가 되어 모든 것이 사라질까 봐 두려워하는 기록쟁이. 수많은 구독자에게 명화와 글을 배달하는 아트메신저. 스물여섯 어느 날, 자신이 쓴 대본으로 아동극이 공연되던 날부터 작가의 꿈을 가진 사람. 미술교육원 ‘소통하는 그림연구소-빅피쉬art’를 운영하며 많은 아이를 만나 왔고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전시해설을 하며 수많은 어른을 만나 왔지만, 아직도 명화를 매개로 만날 사람이 수없이 많다고 믿는 작가. 지은 책으로 《출근길 명화 한 점》《엄마로 태어나는 시간》《그림은 위로다》가 있고, 메트로 신문에 미술 칼럼을 쓰고 있다. 자유롭게 출근하며 아낀 에너지를 모아 네이버 포스트에 ‘빅쏘’라는 필명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다양한 미술 이야기를 전달하고 있다.

 

블로그 bbigsso.blog.me/
포스트 post.naver.com/bbigsso
인스타그램 bbigsso

 

 

 

 

목차소개

Part 1. 마음이 피곤한 날에
내 마음속의 여러 마음을 정리하기 _ 피에트 몬드리안
일부러 착해지지 마세요 _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
밀레의 봄, 우리의 봄 _ 장 프랑수아 밀레
우리네 삶은 순간들의 합 _ 조르주 피에르 쇠라
건강한 마음밭 일구기 _ 지나이다 세레브리아코바
마법사에게 운명을 맡겨봐요 _ 폴 시냐크
[현대미술을 만나다]
영화 같은 그림 속으로 _ 박종화

Part 2. 열정을 찾고 싶은 날에
내 향기가 그곳에 남아 ‘세잔의 길’이 되었네 _ 폴 세잔
열정의 불씨를 지펴요 _ 알버트 블로흐
1퍼센트의 다윗이 되기 위하여 _ 에드가 드가 & 오딜롱 르동
‘과정 행복론자’가 되는 것 _ 헨리 레이번
능동적인 신데렐라가 되기를 _ 카테리나 비로쿠르
모두에게 존재하던 시작 _ 화가들의 첫 그림
[공공미술을 만나다]
무심코 지나친 작은 것들의 소중함 _ 청계천의 스프링

Part 3. 누군가 그리운 날에
하늘과 파랑 사이로 여름이 온다 _ 프랭크 웨스턴 벤슨
문득 사람이 그리울 때면 _ 아메데오 모딜리아니
고흐에게 바치는 그림 _ 요제프 이즈라엘스 & 아이작 이즈라엘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딸에게 _ 다니엘 가버
인간적인 화가가 인간적인 그림을 남긴다 _ 카미유 피사로
미친 듯 사무치는 그리움 _ 이중섭
[현대미술을 만나다]
상처를 녹이는 건강한 방법 _ 정보경

Part 4. 자신감이 필요한 날에
나는 아빠의 우주다 _ 에드먼드 찰스 타벨
가장 솔직할 때 가장 섹시하다 _ 모리스 블라맹크
그대들의 ‘벨에코프’를 추억하며 _ 조반니 볼디니
‘그럼에도 불구하고’를 떠올리는 하루 _ 크리스티안 롤프스
저에 대한 오해를 풀어주세요 _ 에두아르 마네 & 빅토린 뫼랑
주어도 주어도 닳지 않은 희망 _ 빌 트레일러
[공공미술을 만나다]
모두가 동심으로 돌아가는 유쾌한 동...(하략)

[예스24 제공]

 

 

 

첨부파일 12121212.jpg
비밀번호 *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copyright 2015 소통하는그림연구소 빅피쉬미술 . all rights reserved.
상호명: 소통하는그림연구소 빅피쉬미술 사업자등록번호 : 220-91-02352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527-3번지 도곡렉슬상가 403호
02 573 5630 이소영 bbigsso@naver.com